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JOURNAL 오늘의 슈케어 vol.3 19.06.12


안녕하세요. 버윅코리아입니다. 오늘의 슈케어 3번째 시간인데요.
오늘 이야기 나눌 슈케어는 의외로 많은 분들께서 잘못 사용하고 계시는 슈크림의 올바른 사용법에 대한 내용입니다.
슈크림은 가죽에 영양분을 공급하여, 촉촉한 가죽 상태와 구두의 색감을 유지시켜주는 제품입니다. 굳이 비교하자면 사람이 바르는 로션과 비슷한 역할이라고 할 수 있죠. 이처럼 슈케어에 있어서 핵심적인 제품인 슈크림을 잘못 사용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슈케어의 원리에 대한 설명과 함께 원리를 이용해서 보다 효율적인 슈케어를 가능케 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래의 이미지를 봐주시기 바랍니다.






이미지1



먼저 올바른 슈크림 사용법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기본적으로 새 구두를 구매하게되면 보통 ②의 그림과 같은 상태로 제품을 받게됩니다. 적당량의 크림이 들어가, 광택감과 촉촉한 가죽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깨끗한 상태로 말이죠. 하지만 구두를 착용하면서 가죽 표면을 둘러싸고있는 유분층에 먼지등의 이물질들이 쌓이거나 유막(油膜)이 패이는 등의 데미지가 쌓이면서 광택감이 사라지고, 구두가 지저분해 보이게 됩니다. 그렇기때문에 반드시 클리너 제품을 이용하여 ①의 이미지와 같이 가죽 표면에 남은 이물질과 예전에 발라놓았던 유막을 제거해야만, 영양분이 가죽 깊숙히 침투하는 것이 가능해집니다. 하지만 클리너를 사용하지 않고, 예전에 발라놓은 유분층 위로 새로운 크림을 바르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③의 이미지처럼 가죽에는 직접적으로 영양분이 투입되지 못하게되며, 광택감도 약해지고, 과한 유분 공급으로 인해 전체적으로 꾸덕꾸덕한 느낌이 됩니다.






이미지1



위의 이미지들은 이번에 의뢰받은 슈케어 제품입니다. 외관상 봤을때는 다른 슈케어 건과 크게 다르지 않아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단순히 케어를 안한 것 뿐 아니라 슈크림이 과하게 발려있는 제품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첫번째 이미지의 ③에 해당하는 상태) 우측의 이미지를 자세히 보시면 토우(toe) 부분의 색이 부분부분 벗겨진 듯한 데미지를 볼 수 있는데, 표면의 크림막이 마찰로 인해 벗겨지면서 그 안에 있던 기존의 유분층이 들어나 색의 차이를 보이게 되는 것입니다. 또한 광택 자체가 또렷하지 않고, 표면이 매우 꾸덕꾸덕한 느낌이죠. 이처럼 슈크림을 과하게 사용하게되면. 오히려 안한 것만 못하게 보일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예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미지1



클리너를 묻혀서 살짝 닦아냈을 뿐인데, 어마어마하게 묻어나오는 슈크림량이 보이시나요?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는 말처럼 슈케어에 적합한 단어가 또 있을까 싶습니다. 클리너든 슈크림이든 적은 양을 여러번에 걸쳐 바르는 것이 더욱 효과적인 방법임을 꼭 기억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슈크림이 과하게 묻어있을 때는 어떻게 슈케어를 하는 것이 좋을까요? 기본적으로는 슈크림을 전부 벗겨낸 뒤에 다시 새로운 슈크림을 바르는 작업을 하는 것이 정답이겠지만, 슈크림을 전부 벗겨내는 것도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에 좀 더 효율적인 방식을 생각해보았습니다. 아래의 이미지를 먼저 봐주시기 바랍니다.






이미지1



이미지가 조금 알아보기 어려우시죠? 이 작업의 원리를 간단히 말씀드리면 이렇습니다. 슈크림에는 천연 밀랍 성분이 들어있어 바르면 굳는 성질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클리너를 바르게 되면 굳었던 슈크림이 다시 묽어지며 액체화가 되는데 이것을 이용하여 기존에 발라져있던 슈크림을 재활용해 넓게 펴발라 다시 평탄화 작업을 하는 것이 주 원리입니다.
작업 순서는 먼저 구두 표면에 과하게 발라진 슈크림의 오염된 겉부분만 살짝 클리너로 벗겨냅니다. 그 이후에 내부에 쌓여있던 잔여 슈크림을 클리너로 액체화 시킨 후 천으로 골고루 펴발라 스크래치 등으로 벗겨져 나간 유분층에 밀어 넣어서 메꾸는 매우 단순하고 간결한 작업입니다. 다만 아무리 오염 된 부분을 벗겨냈다고는 해도, 예전에 발라놓았던 슈크림을 재활용하는 것에 대해 의구심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이미지1



자. 어떠신가요? 기존에 발라놓았던 크림을 재활용 한 것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매우 깔끔한 상태가 되었습니다. 광택도 선명하고, 크림을 과다하게 발라 다소 짙어졌던 붉은 빛이 쨍하게 올라온 것을 보실 수 있을실 겁니다. 이처럼 슈케어의 원리를 이해하면, 상황에 따라 보다 더 효율적인 방식의 슈케어가 가능해집니다.

정석대로 슈케어를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효과 또한 가장 뛰어납니다. 하지만 불필요한 소모를 줄이고, 좀 더 간단한 방법으로 최고의 효율을 뽑을 수 있다면 굳이 안할 이유는 없을겁니다. 제대로 된 방식으로 슈케어를 익히고, 어느정도 슈케어에 익숙해진다면 여태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나만의 슈케어 방법을 만들어 보시는 것도 슈케어의 즐거움을 느끼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음번에도 재밌는 슈케어 이야기를 가지고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미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