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JOURNAL

 디자인에 따른 구두 종류 - 몽크 스트랩 (Monk strap)
디자인에 따른 구두 종류 - 몽크 스트랩 (Monk strap)
구두를 좋아하시거나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여러번 들어보셨을 그이름, 바로 몽크 스트랩. 참 익숙하면서도 궁금한 명칭입니다. 위의 이미지처럼 끈 대신 스트랩을 이용하는 구두인 것은 알겠는데... 왜 하필 몽크 스트랩일까요? 그 유래는 15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사실 몽크 스트랩은 15세기 알프스 지방의 몽크(Monk, 수도사)들이 신었던 샌들이 그 기원으로 알려져 있습니니다. 이 수도사들이 신었던 샌들이 처음으로 도시에서 신는 구두로 발전 된 시기는 1930년대였으며, 스트랩이 1개인 싱글 몽크 스트랩(Single Monk Strap) 형태였다고 합니다. 당시에는 볼륨감 있는 라스트에 크레이프 솔을 장착한 스포티한 모습이었지만, 이후 1940년대에 들어 미국의 드레스 슈즈로써 주목을 받게 되면서 보다 점잖은 형태로 발전되었습니다. 이와 더불어, 스트랩이 2개인 더블 몽크 스트랩(Double Monk Strap)의 기원은 영국의 윈저 공(에드워드 8세)의 요청에 의해 런던의 존 롭(John Lobb)에서 제작 된 구두가 기원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존 롭의 파리 지점이 에르메스(Hermes)에 인수 되어 기성화를 제작했던 당시에도 해당 디자인을 채용 하였으며, 당시 존 롭의 오너인 윌리엄 롭의 이름을 따 '윌리엄'이라는 모델로 출시했다고 하네요! 이러한 몽크 스트랩은 끈 대신 스트랩으로 발등을 고정시키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낮은 발등을 가지고 계신 고객분들에게 적합합니다. 발등의 스트랩 부분이 볼륨감을 살려주어, 보다 입체감 있는 느낌을 전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끈을 묶는 것보다는 간편하게 착용이 가능한 것 또한 몽크 스트랩이 사랑을 받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덧붙여, 몽크 스트랩의 가장 큰 특징은 화려하고 존재감이 강한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비즈니스 용도로는 개성을 표현하기 좋은 구두이나, 조사에 참석할 시에는 권해 드리지 않는 구두이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위로의 마음을 전달할 때에는 차분하고 무난한 옥스퍼드 구두가 적합하겠지요! 어떠신가요? 평소 화려한 디자인 때문에 망설여졌던 몽크 스트랩 구두가 이제는 친근하게 느껴지시나요? 처음 몽크 스트랩 구두를 접한 고객분들께서는 익숙치 않은 디자인 때문에 고민하시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 포스팅을 통하여, 존재감을 나타내면서도 다양한 착장과 무리없이 조화를 이루는 몽크 스트랩의 매력을 알아가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READ MORE
디자인에 따른 구두 종류 - 스트레이트 팁 & 캡 토 (Straight-tips  & Cap toe)
디자인에 따른 구두 종류 - 스트레이트 팁 & 캡 토 (Straight-tips & Cap toe)
안녕하세요. 오늘은 스트레이트 팁(Straight Tip)과 다양한 캡 토(Cap Toe) 구두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스트레이트 팁은 아래의 이미지와 같이 아무런 장식 없이 토(Toe) 부분에 캡(Cap)이 씌어진 디자인을 말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캡 토(Cap Toe)라고도 불리우는데요! 이러한 스트레이트 팁의 유래는 처음 구두를 기획할 때 기준으로 표시한 선이 그대로 남아 고유의 디자인으로 굳혀졌다는 설과 심(Seam, 절개선)의 흔적이 어퍼(Upper) 가죽에 드러나는 것을 가리기 위해 캡 모양의 가죽을 덧 씌운 것이라는 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러한 스트레이트 팁은 1800 년대 중반에 3~4 아일렛(Eyelet, 끈 구멍)을 가진 단화 형태로 등장했으며, 당시 옥스퍼드 재학생들이 즐겨 신었다고 전해집니다. 1800 년대 후반이 되어서야 본격적으로 대중화에 성공하였으며, 곧 서민들이 평상시에 신는 구두로 사랑받게 되었다고 하네요. 덧붙여, 제 1차 세계대전 이후인 1920 년대부터 발모랄(Balmoral) 모양의 검정 스트레이트 팁은 주간 의식용 예복과 함께 신겨짐에 따라 격식있는 구두로 인정받게 되었습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스트레이트 팁(캡 토)은 예식 혹은 면접과 같이 격식이 요구되는 중요한 행사에 걸맞는 구두입니다.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관혼상제에 가장 적합한 구두라는 말이지요. 하지만, 브로깅의 유무에 따라 전달하는 느낌이 달라지기도 합니다!참고 이미지들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브로깅의 정도에 따라 쿼터 브로그(Quarter-Brogue)와 하프 브로그(Half-Brogue)로 나뉘어 지는데요. 브로그 장식이 어떠한 형태로 들어가있는지에 따라 매우 다양한 느낌으로 변하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스트레이트 팁(캡 토)의 다양한 형태와 유래에 관하여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가장 격식 있는 디자인부터 브로깅과 메달리온이 추가 된 캐주얼한 모양새까지! 많은 고객분들께서 캡 토는 격식 있는 차림에만 어울리는 점잖은 구두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지만, 브로깅과 메달리온의 유무에 따라 각양각색의 모습을 지닌 캡 토의 활용도는 무궁무진하다는 것을 이번 포스팅을 통해 꼭 알아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오늘의 포스팅은 이만 마무리 짓도록 하고, 다음 번에는 이번 시리즈의 마지막 구두인 몽크 스트랩(Monk Strap) 에 관하여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마찬가지로 최선을 다해 유익하고 간결한 포스팅을 준비 중이니, 놓치지 말고 꼭 확인해 주세요! :) 감사합니다!
READ MORE
디자인에 따른 구두 종류 - 유 팁 (U tips)
디자인에 따른 구두 종류 - 유 팁 (U tips)
오늘은 유 팁(U-TIP) 구두에 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U-tip이라는 카테고리 안에 함께 묶여있지만, 유팁에도 의외로 다양한 형태의 디자인이 존재하는 것을 알고 계시나요? 이해를 돕고자 다양한 이미지와 함께 간략한 유래와 특징들을 살펴보는 시간을 준비하였으니, 함께 살펴 보겠습니다. 먼저, 유 팁 구두란 아래의 이미지와 같이 발등 부분에 U 자 형태의 스티치(Stitch)가 들어간 구두를 말합니다. 하지만, 유 팁이라는 명칭은 일본식 영어 표현이며, 정식 명칭으로는 노르위젼 옥스퍼드(Norwegian Oxford) 혹은 에이프론 프론트 더비(Apron Front Derby) 라고 불리웁니다. 덧붙여, 발등 부분의 목 스티치(Moc Stitch, 모카신에서 볼 수 있는 스티치 형태)의 형태에 따라 유 팁(U-TIP) 혹은 브이 팁(V-TIP) 으로 나뉘기도 합니다. 이러한 형태의 구두는 원래 사냥 혹은 골프용 구두로 주로 애용 되었으며, 1920~30년대에 컨트리 슈즈(Country Shoes)로 그 디자인의 원형이 완성되었다고 합니다. 이 후, 세계 각국의 군대에 널리 퍼진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유 팁은 그 유래로부터 알 수 있듯이 견고함을 기반으로 한 실용성이 큰 장점입니다. 덧붙여, 기본적으로 더비 형태를 지니며 다이나이트 혹은 비브람 솔과 같은 캐주얼한 형태의 고무 아웃솔을 사용하기 때문에, 캐주얼한 아웃도어와 컨트리 룩(Outdoor & Country Look)에 최적화 된 구두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장소와 날씨에 구애 받지 않고 활용 가능한 형태의 모델들이 많다는 뜻이지요. 하지만, 스티치의 모양과 적용 된 아웃솔에 따라 차분한 수트와도 잘 어우러지는 모델도 분명 존재합니다.자, 지금까지 다양한 유 팁 구두에 관하여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모두 비슷한 모양인 것 같아도, 각 각의 생김새가 그 나름의 매력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느끼셨나요? 동일한 유 팁 디자인이라고 해도 미묘한 생김새의 차이로 인해 어울리는 착장의 스펙트럼이 다양해 질 수 있다는 것을 잘 인지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오늘의 포스팅은 이만 마무리 짓도록 하고, 다음 번엔 스트레이트 팁과 캡 토(Straight Tip & Cap Toe) 구두에 관하여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마찬가지로 최선을 다해 유익하고 간결한 포스팅을 준비 중이니, 놓치지 말고 꼭 확인해 주세요! :) 감사합니다.
READ MORE

STYLING